[칼럼_복수 국적의 필요성] 제2편 – 경제적 진출의 교두보가 될수 있다 > 언론보도 자료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자료

[칼럼_복수 국적의 필요성] 제2편 – 경제적 진출의 교두보가 될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사무국 댓글 0건 조회 348회 작성일 2020-07-14

본문

미국 이민역사가 어느새 107년을 넘어서고 있다그동안 상당수가 이미 미국에서 경제적 기반을

이룩하였고 상당한 부를 축적한 한인들도 많이 있다필자가 경영하는 뉴스타부동산도 이제는

미국내에서 굴지의 메이저 부동산회사의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다그러나 미국에서 좀 더

제도적으로 자유로운 활동을 위해서는 귀화 시민이 되어야 한다평등한 나리라고는 하지만

여전히 영주권 소지자와 시민권 소지자의 차별은 존재한다.

 

영주권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일반적인 활동에는 전혀 제한을 받지는 않지만 신분적으로 상승을

하는 것은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영주권 소유자들은 고급 공무원 자리를 얻는데 한계가 있다.

또한 국가의 기밀이 있는 직장은 얻을 생각도 말아야 한다그러나 때로는 한국에 재산권이나

기타 사유로 한국의 국적을 포기하지 못하여 여전히 영주권을 가질 수밖에 없는 한인들도 많이

있다따라서 그들의 경제활동이나 신분 상승을 위해서라도 조국은 그들이 귀화 시민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장려해야 한다그리고 또한 동시에 그들의 대한민국 국적도 보호해 주어야 한다

궁극적으로 그것은 바로 조국의 재산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재외 동포들이 조국으로 보내는 송금양은 엄청나다자료에 의하면 매년 재외 동포들이

조국으로 보내는 미화의 양은 지난 1984 4 7천만불로부터 시작하여 1985년에 5 4천만불,

1986년에 9 80만불, 1987년에는 10 9460만불, 1988 13억불, 89년에 15억불로 나타났다.

1999년에는 42억불 등 점점 증가 추세이다조국이 IMF사태를 겪을 때는 미주 동포들의

송금액이 큰 공헌을 한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이들은 끼고 있던 금반지까지 빼어 조국의

금 보내기 운동에 동참을 하였다. 1987년 대미 수출은 183억불이고 미국으로부터 수입은 87

불로 한국은 96억불의 경상수익을 얻었다. 1988년에는 대미수출 214억불수입은 128억불로

경상수익 86억불, 1989년에는 대미 수출 206억불수입159억불로 추산되며 경상수익은 46억불

정도로 볼 수 있다.

 

순이익을 4%로 보면 1987년은 5억불, 1988 43천만불, 1989년은 2 3천만불 정도 된다.

1990년도에는 대미수출에서 1억불 정도의 흑자를 냈고 1991년부터는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아

적자를 보았다그렇지만 재외동포들이 조국과 조국의 부모 형제에게 보낸 송금액은 매년 증가되고 있다.

1996년에 은행을 통해 송금한 액수가 29억불이나 되며 지참금까지 합하면 70억불은 넘는다는

추산이다. 1997년의 송금액은 IMF 46억불이 넘고 있다이 분야 관계자들의 공통된 견해로

동포들의 송금액보다는 그들이 직접 휴대하고 들어오는 금액이 송금액의 약 3배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이 말은 재외 동포들에 의해 조국에 유입되는 달러가 연간 약 100억불에 달한다는 이야기이다.

결국이런 송금액은 무역에 의한 순수익의 50~100배 이상이다한국 국적의 재외 동포들이

현지국에 시민권을 취득하고 그로 인한 혜택으로 더욱 더 많은 경제적 상승을 하는 경우 상대

적으로 조국에 대한 송금액은 더욱 더 많이 늘어 날수 밖에 없다.

 

앞으로 미주 동포들의 역할은 더욱 더 지대해 질 것이다이럴 때일수록 조국은 현지 사정에

밝은 미주 동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야 한다그들을 협상 테이블에 앉히고 그들에게 정치적

기반을 마련하여 주어야 한다그것이 바로 조국을 위한 일이요 더불어 조국의 국제적 위상도

높이는 일이기 때문이다또한 교민담당 영사부 총영사도 최소한 현지인 출신이 돼야 한다.

2~3년 현지 파악하다 돌아가는 영사가 아닌 현지인 출신 교민담당 영사부 총영사를 세워야

실질적인 목소리 전달이 가능하다.

 

농사라는 것은 농산물에 관한 지식만 있다고 해서 아무 지역에나 씨를 뿌릴 수는 없다.

그 지역을 알고 그 지역에 풍토와 일기까지 정통한 사람만이 우수한 종자를 경작하고 풍요롭게

추수할 수 있는 것이다교민과 재외 국민에 대한 지원 및 서비스 업무가 대부분인 영사 업무는

현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교민들 중에서 채용하는 것이 분명히 더 효과적일 것이다또한 지역

사정만 밝다고 해서 교민 업무를 잘 헤아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분명한 애국심과 경영마인드를

갖춘 진정한 리더십과 선구안을 가진 사람으로 인적 네트워크 자원이 풍요한 사람만이 지역의

인사들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며 성공적인 교민 업무를 담당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LA총영사는 현지인이 임명되었고 지금 잘 하고 있지 않는가하나의 시험이 입증이 되면

적용을 하고 입증된 방법은 확대되어야 한다그렇기 때문에 주미대사도 현지인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국격때문에 현지인이 대사하면 안 된다는 입장은 내가 볼 때 구시대적 사고방식이다.

지금은 발상의 전환패러다임의 전환시대이다.

 

한국 이민의 수가 늘어남과 동시에 한국의 대미 수출도 확대되어 왔다이를 반영하여 보자면

미국 수출 확대에는 재미 한국인이 직간접으로 기여해 왔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다그들은

무엇보다 조국의 상품이 미주에 진출하면 최 우선의 소비자가 되어 주었고 주변에 또한 동포들이

뉴욕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고시카고 등지의 대도시에 집단적으로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의 새로운 소비 경향이나 유통 시스템 변화 등 관계 정보가 한국 기업에게 빨리 전달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제는 정말 전 세계가 국경 없는 무한 경쟁시대에 돌입하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무기로

싸우는 전쟁이 아니요 이제는 경쟁력과 상품으로 그리고 가격으로 싸우는 새로운 경제 전쟁이

벌어지는 것이 현 시대이다이럴 때 이미 현지국에 기반을 닦은 재외 한국인들은 조국 기업의

진출에 중요한 교두보요 조국 상품의 열렬한 홍보원이 될 것이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정보를 이용할 수 있고 그들이 이룩한 거점을 활용할 수도 있다재외

동포를 한국국적으로 끌어안는 일은 국제 경쟁시대에 막강한 화력을 얻는 것이 된다.

그리고 이는 곧 국력인 것이다.

 

 “해외한인 참정권과 복수국적남문기 저, 126p ~ 130p 인용”

시간이 지났기에 원고가 약간은 다를 수가 있기에 한번 읽어 보시고 액기스만 가슴에 묻어

두시기 바랍니다.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 의장()

미주한인회장협회 총회장

세계한인회장대회 의장 역임

미주한인회총연합회 총회장 역임(23대 직선)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연합회 회장 역임(21)

로스엔젤레스 한인회 회장 역임(28대 직선)

미주동포후원재단 이사장 역임

 

뉴스타 (www.newstarrealty.com)그룹 명예회장

(개인소개는http://nammoonkey.com/resume/resume.html

직접 클릭하시거나 You Tube  ‘남문기’를 검색하시면 됩니다)

Facebook (www.facebook.com/nammoonkey)

Twitter (www.twitter.com/nammoonkey)  120,000명 팔로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