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회장협회, 임시총회 성료.. ‘복수국적 헌법 불합치, 국회 입법돼야” > 언론보도 자료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자료

미주한인회장협회, 임시총회 성료.. ‘복수국적 헌법 불합치, 국회 입법돼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사무국 댓글 0건 조회 365회 작성일 2020-10-20

본문

미주한인회장협회, 임시총회 성료

복수국적 헌법 불합치, 이제부터 시작, 국회 입법되야..  

정치력 신장을 높이기 위해 미 대선 투표에 적극 참여해야..

지난 1017일 미주한인회장협회(총회장 남문기)는 실시간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줌을 통해 진행되었다

이번 줌미팅에 대해 반신 반의 했다고 한다. 전현직 한인회장들로 구성된 미주한인회장협회 회장들은 디지털세대가 아닌 

아나로그 세대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만나고자 하는 열정 앞에는 어느 누구도 막지 못하는 모임이었다고 한다.

이번 임시총회에서는 미주 각 지역의 전현직 한인회장 164(위임장포함)의 한인회장들이 참여한 가운데 2019/2020년 사업보고, 2020년 하반기 사업계획 및 예산, 그리고 회칙개정 안 등의 순으로 진행하였다. 

현재 한국에 출타중인 남문기 총회장은 인사말에서어려운 환경에서도 온라인을 통해 회원 회장님들을 뵈니 반갑다고 하고, “협회 사상 처음으로 1년여만에 정회원 312명이 되었다이것은 오로지 정회원 회장님들의 단합과 해외동포의 권익신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라고 생각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번 선천적 복수국적 헌법 불합치 판결로 끝나는 게 아니기에 먼저 한인회장님들이 능동적으로 홍보하고 국회 입법을 위해 참여해달라고 당부하였다. 

특히, 각 지역 한인회에 도움을 주고자 만18세 복수국적자 국적이탈 제한 헌법 불합치를 이끌어 낸 전종준 변호사 및 김상률 변호사, 천하람 변호사를 초대하여 세미나를 진행하였다. 이 자리에서 김상률 변호사와 천하람 변호사는 "위헌 불합치는 법적 유예기간을 준 것으로 오는 2022 930일까지 수정된 법안이 통과되야 한다" "오히려 엄격한 법률을 적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선의의 피해가 가지 않도록 방심하지 말고 해외동포들이 지혜를 모아 바른 입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의 말을 했다.   

이후 폴송 총괄수석 부회장은 임시총회 안건에 대해 의결하고,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으로 김성곤전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안다면서우리 미주한인회장협회는 새로 부임할 김성곤 전의원을 환영 한다면서 미주한인회장협회는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하였다

또한, 이영희 선거대책부회장은 이번 미 대선 투표 독려를 위해 지금도 늦지 않았다며 미국에 살면서 정치력 신장을 높이기 위한 첫번째가 투표라면서 끝까지 유권자등록을 한인회장님들이 발벗고 나서서 독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임시총회에서는 불합리한 회칙에 대해 회칙위원회(위원장 한원섭) 개정안에 대해 통과되었다. 

줌을 통한 회의였지만 3시간반동안 진행하였으며, 앞으로 계획을 실행하는 단계를 통해 더욱 더 발전하고 성숙되어 동포들과 함께하며 차세대, 미래세대를 준비하는 모임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하였다. <> 


f8c7456a2755d5e598bd0ef8962d3e8e_1603126664_2796.png
 

ac6cd29e0efc19648ee36d458ac4bbb1_1603225388_9307.jpg
ac6cd29e0efc19648ee36d458ac4bbb1_1603225404_1898.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